Gilsangsa Shrine

Gilsangsa Shrine anmeldelser, Seoul

Gilsangsa Shrine
4.5
Religiøse steder
Finn ut mer
Skriv en anmeldelse
Om
Foreslått varighet
1-2 timer
Foreslå endringer for å forbedre det vi viser.
Forbedre denne oppføringen
Turer og opplevelser
Finn forskjellige måter å oppleve dette stedet på.

4.5
39 anmeldelser
Ypperlig
26
Svært bra
10
Gjennomsnittlig
2
Dårlig
1
Forferdelig
0

Rapwalk
Seoul, Sør-Korea105 bidrag
apr. 2021
You may hear people recommend this temple, but I'm afraid it is over-rated. The entrance gate promises much, but the remainder of the place is - for a better word - boring. Go to Taiwan instead if you want to see real temples.
Skrevet 28. april 2021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CanisHan
Seoul, Sør-Korea21 395 bidrag
des. 2020
C ( 20.12.22 )
This temple was located in Seoul Seonbuk-gu area. This area was good to walk with various shape, and the temple was located in end of road. The temple had beautiful architecture, and had good atmosphere. The wind-bell in temple was more good in this atmosphere. Not big temple, but good area to rest.
Skrevet 22. desember 2020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InEok Yang
Seoul, Sør-Korea361 bidrag
okt. 2020
서울 도심 안, 향기롭고 청정한 공간인 길상사는 1997년 세워져 얼마 안되는 역사를 가지고 있으나 흐뭇한 이야기를 많이 품고 있는 곳이다. 삼청각, 청운각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요정으로 꼽혔던 대원각이 불사로 거듭난 것은 1,000억원대의 재산을 아낌없이 시주 한 김영한님 덕분이다. 김영한은 시인 백석으로 부터 ‘자야’라는 아명으로 불리며 서로 사랑한 사이다. 해방 후 남북으로 분단 되면서 영영 이별, 평생을 그리워하다 결국 홀로 여생을 마친다. 대원각으로 크게 성공한 김영한은 1987년 법정 스님의 ‘무소유’를 읽고 크게 감명받아 법정 스님에게 대원각 대지와 40여동의 건물을 시주하면서 사찰 설립을 간청한다. 수 년에 걸쳐 거절해 오던 법정 스님이 1995년 이를 받아들여 설립한 사찰이 바로 길상사이며 이때 김영한은 ‘길상화’라는 법명을 받았다. 길상사는 1997년 개산법회에 김수환 추기경을 초청하는 등 종교 사이의 벽을 허무는데도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길상사는 신축보다 음식점이었던 건물들을 그대로 사찰로 이용하여 불교 신자가 아닌 일반 시민들도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곳이다. 가을 단풍으로 아름답고 고즈넉한 길상사에 법정 스님의 삶과 말씀 그리고 길상사의 유래를 찾는 분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적지 않음에 적잖이 놀랐다.
Skrevet 1. desember 2020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Seasondtraveller
Paris4 351 bidrag
jan. 2020
Recent and modest temple, notwithstanding the impressive gate and some nice landscaping. I was somewhat disappointed, also because it took a while to get there, as the place is not directly accessible via the metro - it's a 25 mn walk from the nearest subway station.
Skrevet 12. januar 2020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Juni
24 bidrag
jun. 2019 • Par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차분히 돌아볼 수 있는 곳
마리아상을 연상케하는 관세음보살상과 마애불 그리고 애기불상
이절에 녹아 있는 법정스님, 길상화, 백석 그리고 관세음보살상을 만든 최종태작가...
비오는 날 진영각 툇마루에 앉아 법정스님 앉으셨던 의자를 보며 비우는 마음을 생각해 보자. "맑고 향기롭게"
조용하고 고즈녁한 이 절이 요정이었을 때의 모습이 잘 안그려지는 곳.
서울 살며 언제와도 마음 편해질 수 있는 곳.
Skrevet 9. juli 2019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ねねと
Tokyo, Japan37 bidrag
nov. 2018 • Alene
小雨の降る朝に行って来ました。
漢城大入口駅から緑のバスに揺られて・・・
地元の参詣の方も何人も同乗しており、乗り過ごすことなく門前で下車
極楽殿では御堂の中に上がらせて頂き仏様に手を合わせてきました
決して広くは有りませんが静かな境内で、一人の時間を楽しむのも良いかと・・
紅葉綺麗でした
Skrevet 5. juni 2019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C.S.Lee
Seoul, Sør-Korea33 bidrag
apr. 2019 • Par
You will find this temple on the way to the Korean Furniture Museum, one of the popular tourist sites. But this is not the place you should just pass by.

When I visited the place was a month before Buddha’s birthday, so there were many lanterns hanging. The colorful lanterns are for us, living people while the white ones are for the deceased ones.

The fun fact about this temple is that this place used to be Yojung, the place where powerful and rich people used to hang around with Kiseng (Korean Geisha) up until late 1980s. The owner of the place later turned this place around and donated it to a Buddhism leader.

You should cover yourself if you are wearing a short pant or skirt. They provide some kind of blanket that could cover you.
Skrevet 25. april 2019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bombom
Yongin, Sør-Korea164 bidrag
apr. 2019 • Familie
장례치르고, 아버지 위패와 영정사진을 모시고.
오늘 초재를 지냈다. 성스럽고 마음이 차분해진다. 밤에 보면 환상적이다..곧 부처님오신날이 되면 더 화려하고 근사할 것 같다.
Skrevet 18. april 2019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선우 남
Seoul, Sør-Korea66 bidrag
feb. 2019 • Par
법정스님에 관한 스토리고 있는 곳이고, 서울에서 볼수 있는 사찰중에 가장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성북동 동네도 이쁜곳이 많고, 여러가지로 만족스러웠던 곳이었습니다. 다음에도 또 방문하고 추천하고 싶네요.
Skrevet 1. mars 2019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Seungsoo P
Seoul, Sør-Korea171 bidrag
apr. 2018 • Par
법정스님이 계셨던 성북동의 사찰입니다. 전통적인 사찰은 아니고 요정집을 사찰로 개조한 곳이라 도심에 가까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넓지 않지만 힘들 때 방문해서 차 한잔 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Skrevet 6. februar 2019
Denne anmeldelsen er den subjektive meningen til et Tripadvisor-medlem og ikke fra TripAdvisor LLC.

Viser resultatene på side 1-10 av 39
Er det noe som mangler eller er unøyaktig?
Foreslå endringer for å forbedre det vi viser.
Forbedre denne oppføringen
Vanlige spørsmål om Gilsangsa Shrine

Vi anbefaler å bestille turer i Gilsangsa Shrine på forhånd for å sikre deg en plass. Om du bestiller med Tripadvisor, kan du avbestille opptil 24 timer før turen begynner for å få full refusjon. Se alle turer 6 Gilsangsa Shrine på Tripadvisor